본문 바로가기
#엄마아빠사는이야기/↘ 솔깃한 '먹는일상'

칼칼한 국물에 푸짐한 고기까지, 약선당감자탕 '뼈해장국'

by 바바붐 2020. 4. 22.
728x170

칼칼한 국물에 푸짐한 고기

약선당감자탕 '뼈해장국'


과음하고 숙취에 몸살을 앓는 그런 날,

해장국처럼 안성맞춤인

숙취용 메뉴가 또 있을까 싶어요 ㅎ

 

푹 끓인 진하면서 칼칼한 육수에

공기 밥을 말아 먹으면

전 날 마셨던 술 들을 전부

몸 밖으로 내보내는 느낌이랄까;;

 

요즘은 술 마시고 다음날

해장으로 피자나 햄버거를 먹는 사람도

은근 있는 거 같던데

저는 전혀.....생각만 해도....;;ㅎㅎ

 

 

 

해장국은 여기저기 안 파는 곳이

없을 정도로 굉장히 대중화되어 있어서

이름만 들어도 무슨 맛인지 알지만

알고보면 꽤나 퀄리티 차이가 큰

메뉴인 것 같기도해요

 

전 날 과음으로

머리가 깨지고 속이 좋지 않은

이 상황을 해결해보고자

'약선당 감자탕' 운양동점을 찾았어요

 

고고싱!!!


약선당감자탕 '식사메뉴'


식사메뉴가 생각보다 꽤 다양했어요

보통 뼈해장국에 우거지해장국 정도로

단촐하게 구성되는 게

대부분이었던 거 같은데

삼계탕부터 돈까스, 냉면까지....

감자탕이랑 해장국과의 조화로는

'엥?!'한 느낌이 있는 메뉴들이

좀 있는 느낌이었어요

 

돈까스는 느낌상

가족 단위의 방문을 대비해서

아이들을 위해 만들어놓은

메뉴인 것 같다 생각했어요

 

 

특징적인 건 왜 인지는 모르겠으나

뼈해장국은 가마솥밥으로 나오고

우거지해장국은 공기밥으로

차별을 둬서 나오더라고요;;

 

해장국을 먹으러 왔기 때문에

큰 고민은 안 했는데

그래도 기왕이면 가마솥밥이

왠지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가장 기본 메뉴인 듯한

'뼈해장국'을 주문했어요

거기에 살짝 아쉬운 듯 싶어서

새우튀김 5마리도 추가!


신선하고 깔끔한 기본 반찬


밑반찬은 샐프바가 있어서

먹기 편하게 잘 되어있었어요

특히 좀 관리 안되는 음식점들 보면

샐러드바가 있어도

청결하게 관리가 안 되어서

주변에 양념이 묻기도 하고

너저분한 느낌이 드는 곳도 있는데

약선당 감자탕은 굉장히

깨끗해 보이는 느낌이라 좋았어

 

처음에 배추김치, 깍두기, 풋고추, 된장,

4가지를 기본 셋팅해주시는 데

사실 양을 너무 적게 가져다 주셔서

바로 셀프바 가서 왕창 퍼왔어요 ㅎ

 

해장 생각만 있어서 사실

밑반찬에 기대를 크게 안 하고 있었는데

배추김치랑 깍두기가 너무

맛있어서 깜짝 놀랄정도였어요

 

배추김치는 양념이 정말 잘 배었고

아삭하면서도 시원하고

그러면서 젓갈맛도 살짝 나서

굉장히 맛깔스런 느낌이 났어요

 

 

이에 비해 깍두기는 굉장히 푹 익혀서

양념 특유의 풍미가

깊게 배인 느낌이었어요

장독대에 오래 묻어두고

이제 꺼낸 깍두기같은 느낌;;

 

김치랑 깍두기가 너무 맛있어서

해장국은 기본만 해도

조화가 잘 되겠다 생각들 정도였어요

요근래 먹었던 김치 중에는

단연 손꼽히는 김치였어요!

 

약선당 감자탕의 맛이라 하긴 뭐하지만

풋고추도 너무 맛있더라고요 ㅎㅎ

풋고추만 10개는 먹은 것 같은;;

 

매장도 전체적으로 깔끔한 게

확실히 음식도 청결하면서도

신선하게 나오는 것 같더라고요

 

마치 에피타이저처럼 풋고추를 먹으니

빨리 해장국이 나와

얼큰하게 해장을 했으면 하는

바램이 커졌어요 ㅎㅎ


노릇노릇 잘 튀긴 새우튀김


상상으로는 뼈해장국이랑

그리 어울릴 것 같은 조합이긴 한데

오랜만에 먹는 새우튀김이라

굉장히 기대가 되는 메뉴였어요

 

가격이 5마리에 6천원이니까

그리 싸다고 느껴지는 가격은 아닌데

첫인상의 퀄리티는 나름 높다는

느낌이 들기는 했어요!

 

 

우선 굉장히 노릇노릇하게

잘 튀겨졌고 눈으로 보는데도

바삭함이 느껴져서

딱 봐도 맛이 없을 수가 없겠구나

생각이 들 정도이긴 했어요

 

뼈해장국의 에피타이저라고 하기엔

너무 고급지면서 뭔가

무거운 느낌의 메뉴이긴한데

워낙 맛있게 보이는터라

잘 시켰다는 생각이 마구 들었어요

 

이미 맛있을 거라는 직감이 있었지만

눈으로 보는 것보다 훨씬 더

맛있기도 했고 고소했어

새우튀김이 은근 쉬운 듯 어려운 게

첫 입은 다 비슷비슷한데

못하는 곳들은 먹으면 먹을 수록

느낌함에 물리는게 보통이거든요

 

 

그런데 약선당감자탕의 새우튀김은

굉장히 고소하면서도 기름을 쫙빼서

아주 바삭한 식감이

굉장히 매력적이었어요

특히 돈까스 소스가 생각보다

훨씬 잘 어울려서 좋더라고요

매번 케찹에만 먹었었는데

이제부턴 돈까스소스에 찍는 걸로 ㅎ


가마솥밥이 나와서 매력적!


정말 오랜만에 먹는 가마솥밥이어서

굉장히 정감도 가고 좋았어요!

별 거 아닌 것 같아도

확실히 일반 공기밥보다 훨씬

건강한 느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사실인 거 같아요 ㅎㅎ

 

밥 자체가 굉장히 찰기가 있으면서도

수분을 가득 머금고 있어서

먹을 때 마다 꾸덕꾸덕함이 너무

매력적이었고 더불어

굉장히 고소한 맛이 느껴저서

정말 맛있게 먹었어요

 

 

주문한 메인메뉴인 뼈해장국이

나오기도 전에 이미

김치에다가 반은 먹을 정도로

엄청 맛있게 먹었어요

 

이런 가마솥밥은 일반 공기밥과 달리

대접받는 느낌이랄까;;

좀 고급스러운 느낌이 나서

먹고 나면 왠지 마음도 더 뿌듯하고

좋은 느낌이 들곤해요 ㅎ

 

이렇게 물을 잔뜩 넣어주고

뚜껑을 닫아주면

근사한 해장 메뉴가 추가로

만들어지는 기적같은 일이 ㅎㅎ

 

가마솥밥의 묘미는 역시

이렇게 만들어먹는 숭늉이 아닐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고소하면서도

따뜻하고 든든한 숭늉을 너무 좋아해서

비율을 굉장히 높여서 하는 편이에요

 

 

사람마다 다르지만

어떤 분들은 밥을 박박 긁어서

숭늉에 들어갈 밥을 거의 남기지

않는 분들이 있는 반면,

저는 밥은 대충 2/3정도만 푸고

나머지는 물을 넣어 전부

숭늉으로 만들어 먹는 편이에요

 

개인적인 취향이지만

이렇게 먹으면 나중에

식사를 마무리 짓는

다크호스가 되기도 하고

멋진 후식이 되기도 하거든요 ㅎㅎ


칼칼한 국물에 푸짐한 고기까지


드디어 주문한 뼈해장국이 나왔어요 +_+

 

속이 너무 쓰린 상황이었어서

마치 엠뷸런스가 온 느낌이랄까;;ㅎㅎ

팔팔 끓여서 나온 비쥬얼이

정말 맛있게 보이면서도

이것만 먹으면 바로 해장이 된다는

강한 포스를 품고 있는 듯 했어요 ㅎ

 

양이 굉장히 많은 느낌이었고

더불어 뼈도 듬뿍 쌓아올려져 있어서

딱 보기에도 혜자스러움이 느껴지는

마음 풍족한 메뉴인 게 느껴졌어요

 

 

더불어 고소한 향이 코 끝을

엄청 자극해서 정말 맛있게 보였어요

별 거 아닌 것 같아도

들깨가루와 조화를 이뤄서 풍기는

향은 정말 일품인 것 같아요!

 

요즘에 먹은 해장국 중에서

비쥬얼만큼으로는 단연 1등이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먹기 전부터

굉장히 기대가 되는 상황이었어요 

 

가까이서 보니 더 맛있어 보였어요!

 

음식 먹을 때 '플레이팅'이

맛의 반을 차지한다는 말도 있듯이

저 역시 플레이팅을 많이 보는 편인데

먹음직스럽게 잘 담았더라고요

 

많은 해장국집들이 국밥의 개념이 강해서

재료들을 넣고 그 위에 국물을 넣어

그냥 일반적인 국 같이 오는 경우가

대다수라 해도 과언이 아닌데

 

 

'약선당'의 뼈해장국은 재료를 넣고

뼈를 그위에 쌓고 국물을 부은 후에,

파와 들깨가루를 넣은

섬세함이 보이더라고요;;

 

특히 들깨가루는 보통 취향에 따라

많이 넣고 적게 넣기 때문에

테이블에 비치하거나

셀프바에 놓는 경우도 많은데

이렇게 뿌려져서 나오니까

훨씬 먹음직스러워 보이고

살짝 고급진 면도 더해지는 거 같고;;

저는 개인적으로 더 좋았어요! 

 

우거지가 정말 많이 들어있었어요

제 기준으로 일반 뼈해장국에

1.5배는 들어있었던 거 같아요

먹어도 먹어도 계속 나올정도로 ㅎㅎ

 

이런 혜자스러움과 동시에

눈에 띄는 부분은 굉장히 맛있었다는 점!

뼈해장국에 들어가는 우거지,

그래봤자 우거지지 별 거 있겠어?하면서

먹어보았는데 생각보다

훨씬 더 괜찮았어요!

 

보통 뼈해장국집에서 나오는 우거지처럼

국물이랑 같이 푹 익혀서 나와

흐물흐물한 식감이 아니라

 

 

국물과는 따로 익혔는지

굉장히 식감이 살아있었어

 

아삭함과 흐물함의 중간정도랄까;;

식감 때문에 훨씬 씹는 맛도 좋았고

입안에서 오래 있기 때문에

우거지 특유의 맛이

굉장히 오래 남아있었어

우거지를 이렇게 조리할 수도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맛있게 먹었어요

 

고기는 두말하면 잔소리라 할 정도로

정말 고소하면서도 육즙도 가득 품고

씹는 맛이 일품이었어요

 

예전에 TV보니까 뼈에

다른 부위 살을 붙여서 많아보이게

하는 곳도 많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면 아무래도 붙인 살과 뼈가

끓일 때 분리되는 현상이 생가

젓가락만 살짝 데도

떨어진다고 하더라고요

 

 

약선당은 진하게 오래 끓인 육수에

푹 담궈놔서 그런지 고기가 부드러웠으나

뼈에 붙은 고기의 이탈은

그리 가볍지 않았던 거 같아요

 

뼈해장국인데 고기 발라먹는

재미가 있어야지 진정 뼈해장국이죠!

육즙이 잔뜩 배여있어서

먹으면 먹을 수록 고소함이 배가 되고

와사비에 찍어 먹는 그 맛은

중독성 200%의 매력을 갖고 있는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죠 ㅎ

 

정말 이렇게 만족스러운

해장이 있을까 싶을정도로

든든하면서도 속이 확 풀리게 먹은

만족스러운 점심이었어요

 

칼칼한 국물부터 고소한 고기,

푸짐한 재료들에 아삭한 우거지까지;;

거기에 김치까지 일품!

뭐하나 빠질 게 없는 정말 맛있는

뼈해장국집이 아니었나 생각해요

 

이정도면 감자탕이니 삼계탕이니

뭐 할 것 없이 전부 맛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음식에 대한 정성이 느껴지는

음식점이 아니었나 생각했어요

 

아이들이 먹을 수 있는 돈까스에

보양식으로 먹을 수 있는 삼계탕부터

계절 메뉴 냉면까지 다양하게 있어서

큰 고민없이 갈 수 있는 곳 같았어요!

 

한끼 8천원의 해장을 위한 식사치곤

너무 맛있게 많이 먹어서

1만원을 내도 전혀 아깝지 않은

뼈해장국이었어요


약선당의 뼈해장국은 진리♥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